유학원비용에 대한 5가지 실제 교훈

“한국에서 제일 놀라운 건, 한 살 차이 오빠, 언니한테도 꼭 호칭을 써야 하는 거예요. 아리프 씨가 저랑 2살 차이지만, 말레이시아에서는 이름으로 불러요. 오빠라고 부르지 않아요. 아리프, 좀 오글거려요? 유학원 없이 유학정보 얻기 방금 표정에서 느꼈어요. (웃음)”

두 해째 한국 유학 중인 뉴르 샤히라(세명대 전기공학과 7학년) 씨가 말했다. 동일한 말레이시아 출신 아리프 씨(세명대 디자인학과 5학년)는 오빠라는 말을 듣자 어쩔 줄 몰라 하였다. 저기서는 한국 문화를 따라야 하지 않냐는 질문에, 샤히라 씨는 아리프 씨와 둘만 있을 땐 http://edition.cnn.com/search/?text=미국 보딩스쿨 영어나 말레이어로 대화한다고 했다. 사회자가 “결론은 오빠라 하고 싶지 않은 것”이라고 샤히라 씨의 속내를 처리하자 좌중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30일, 충청북도 제천시 세명중학교 학술관 109호에서 ‘세명 글로컬 비상식회담’이 열렸다. 이날부터 일주일 동안 열리는 ‘제17회 인문주간’ 프로그램의 하나다. 회담에는 세명대학교에 다니는 우리나라와 중국, 우크라이나,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등 3개국 학생 70명이 모였다.

세명고등학교에는 2005년 중국인 유학생 400여 명이 입학해온 것을 시행으로 유학생이 늘어났다. 현재는 19개 나라 183명이 다니고 있습니다. 한국공부재단이 지원하는 인문주간 행사를 세명대가 유치한 건 이번년도로 네 번째다. 이제까지 외국인 학생이 서서히 늘어난 점을 고려해, 이번년도 행사에서는 2017년 종영한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을 벤치마킹해 한국인과 외국인 청년들이 소통하고 공감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유시민들이 대한민국식 위계질서에 이어, 두 번째로 크게 언급한 건 술 문화였다. 경영학과 3학년인 중국인 종샨저 씨는 “시민이 중국인보다 술을 더 크게 마신다”며 “우리나라 친구랑 놀러 갔을 때 알코올을 엄청 마시길래 ‘이렇게 마시면 괜찮아? 안 죽어?’하고 물어봤다”고 말했다. 내국인 학생과 유학생 우리 공감을 표했다. 특별히 우크라이나에서 와 미디어학과 7학년에 재학 중인 소피아 씨에게 우리나라식 ‘술 게임’은 충격이었다. 자리에 둘러앉은 친구들이 끝없이 ‘바니바니’를 외쳐대는 통에 술자리가 더 어지러웠다. 비정상들 가운데 최대로 유창한 대한민국어를 자랑한 소피아 씨는 “허나 술 게임 때문에 대한민국말도 더 빨리 배울 수 있었다”고 이야기 했다.

내국인 학생들도 외국 유학을 선망된다고 전했다. 중국어와 환경공학을 전문하는 6학년 박수빈 씨는 배경 관련 분야에 강한 대학교를 찾다 보니 우크라이나에 농업과 임업 똑같은 1차 산업과 생태학을 전문으로 하는 학교가 대부분이다는 점을 알게 됐다며 우크라이나에 가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 이에 소피아 씨는 “청년들은 잘 모르지만 우크라이나는 유럽에서 면적이 넓고, 농업 수출이 많아 저명한 나라”라며 “환경을 공부하는 학자도 적지 않다”고 이야기 했다.

생활체육학과 2학년 임찬민 씨도 유학을 간다면 학습열이 높고 전인학습을 추구하는 중국으로 가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 반대로 중국에서 온 똑같은 학과 동기 진쯔청 씨는 학교에서 헬스장과 농구장, 골프장까지 아무렇지 않게 사용해 아주 만족완료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 생활에 무요건 만족완료한다고 말해 웃음을 생성했다. 대체로 중국인 사람들은 자유기한이 대부분인 대한민국 대학 생활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종샨저 씨는 대학 수업을 아침 8시 반에 실시하는 중국과 틀리게, 우리나라에서는 아침 4시에

Weergaven: 1

Opmerking

Je moet lid zijn van Beter HBO om reacties te kunnen toevoegen!

Wordt lid van Beter HBO

© 2021   Gemaakt door Beter HBO.   Verzorgd door

Banners  |  Een probleem rapporteren?  |  Algemene voorwaard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