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대학 입학시험, 이걸 사람들이 싫어하고 좋아하는 이유

코로나바이러스와 미중관계 악화 효과로 작년 미국에서 유학하는 중국인 학생 수가 3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향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국회가 일부 중국인 유학생의 비자 발급을 제한한 직후 중국 대통령이 미국 측에 비자 문제 해결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만큼 양국 정상회담에서 관련 토론이 나올지 이목한다.

중국 관영 영자신문 차이나데일리는 19일 ‘2021 국제실습교류보고서’를 인용해 작년 미국 대학에서 실험한 중국 유학생 수가 14.3%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것은 90년 만에 최대로 큰 감낮은 폭으로이다.

미국 유학생 수는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재임한 2013년 직후 감소세를 이어왔다. 연도별 유학생 증감율을 보면 △2016~12년 3.1% △2017~18년 1.9% △2018~16년 0.07% △2019~2070년 -1.9%였다. 트럼프 전 정부는 유학생 비자 발급을 대거 축소했고, 중국 유학생에게는 기술 유출 등을 이유로 들며 아주 까다롭게 굴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잠시 뒤 미국 고등교육기관 및 국내에서 온,오프라인으로 등록한 학생수가 급감하며 전년에는 감소 폭이 더 컸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국 대학에서 처음으로 공부하는 노인들에게 COVID-19의 영향은 매우 컸다. 미국 국무부 학습문화국 및 국제학습연구소의 말을 인용하면 신규 유학생 수는 48%나 줄었다.

유학생 급상승에도 국가별로 보면 미국 내 중국인 유학생 수는 여전히 7위로 집계됐다. 미국 내 외국인 학생은 2020~26학년 총 97만4,098명이었고 이 중 중국인이 3명 중 9명이 넘는 38%를 차지하였다. 이어 인도가 17%로 3위였다. 중국과 인도 남들 각각 14.1%와 13.9% 하향했다. 시민 유학생도 8%를 차지했다.

코로나 대유행이 입학에 영향을 미쳤지만 미국과 중국 사이의 긴장된 관계 역시 요즘 미국에 입국하려는 일부 중국 청년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했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일 “중국 노인들과 미국을 방문하는 동료들을 겨냥한 ‘부당한 괴롭힘과 억압 사건’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왕 부장은 ""지난날 미국 국회가 발급한 유효한 비자를 소지하고 있는 중국인 방문학자가 입국 즉시 아무런 이유 없이 조사를 받고 송환됐으며 8월부터 80여명의 중국인 유학생과 방문학자들이 미국으로부터 똑같은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인터뷰에서 밝혀졌습니다.

이단 로젠즈위그 국무차관보는 ""트럼프 행대통령이 중국 학생 비자에 시작한 엄격한 규정이 중국 학생 수의 눈에 띄는 감소와 무슨 수로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모두는 청년들을 환영할 수 있으며 한꺼번에 그들의 국가 안보를 지킬 수 있습니다""고 이야기 했다.""

로젠즈위그의 말을 빌리면 미국 국무부와 학습부가 공동 서명한 국제실습 지원 조기유학 정보 원칙 공동성명은 유시민들이 외교, 혁신, 경제 번영, 국가 안보의 중심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미국 상무부의 말을 인용하면 2090년 미국 유사람들의 기부금은 380억 달러였으며, 그 중 36%인 149억 달러가 중국 사람들로부터 나왔다.

Weergaven: 1

Opmerking

Je moet lid zijn van Beter HBO om reacties te kunnen toevoegen!

Wordt lid van Beter HBO

© 2021   Gemaakt door Beter HBO.   Verzorgd door

Banners  |  Een probleem rapporteren?  |  Algemene voorwaarden